양평 전원주택/농가주택/토지 급매물 및 매물 다량 보유
    경매의 핵심/권리분석
    개발부담금 길라잡이
    선순위 허위 위장임차인 찾아내는 방…
    묵시적 갱신
   
     2억 미만 전원/농가주택
     3억 미만 전원/농가주택
     1억 미만 토지
     2억 미만 토지
     투자용 매물
     건강/웰빙/황토주택
     고급별장
 
     · 양 평 소 식
     · 양 평 맛 집
     · 양 평 여 행
     · 부동산앨범
   시골 전원생활을 꿈꾸신다…
   2017년 12월 22일 KTX …
   경의 중앙선 {지평역} 20…
   송파-양평 고속도로 2023…
   양평땅! 양평토지는 겨울…
   가을 햇빛과 좋은 공기가 …
   양평으로 오시는길....가…
   (전세자금 마련) LH 전세…
   토지이용계획 열람
   다음 지도
   네이버 지도
   양도소득세 자동계산
   등기부등본 열람
   취등록세 자동계산
   공시지가 조회
   구글
   양도소득세 신고
   부동산거래 관리시스템
   전자정부
   국세청
   국토교통부
   환경부
   기상청
   경기도청
   여주시청
   양평군청
 
 
 
 
 
작성일 : 13-11-01 11:05
경매의 핵심/권리분석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32,635  


경매의 핵심/권리분석

 

1. 말소기준권리를 찾아내는 것이 권리분석의 첫 단계이다.


  가. 말소기준권리란


말소기준권리에는 저당권 및 근저당권, 압류 및 가압류, 담보가등기, 강제경매기입등기 등이 있다.

말소권리기준들 중에서 등기부상 가장 먼저 등기되어 있는 것이 당해 사건의 기준권리가 된다.



  나. 인수되는 권리와 말소되는 권리


(1) 말소기준권리보다 먼저 등기부에 등재되어 있는 전세권, 지상권, 지역권, 가처분, 소유권이전청구권 보전가등기와 임차인 중에서 임대차계약과 주택의 인도(이사)와 전입신고를 먼저 한 임차인이 인수 대상이 될 것이고, 이들 권리들이 말소기준권리보다 뒤져 있으면 낙찰로 인하여 말소되게 되어 낙찰자가 인수할 필요가 없게 된다.


(2) 등기부상에 예고등기는 말소기준권리보다 앞서 있든 뒤져 있든 관계없이 낙찰자가 항상 인수하게 된다.

예고등기는 낙찰로 인한 소유권이전 등기시 말소되지 않는 등기이기 때문이다.


(3) 유치권의 경우는 그 권리의 성질상 등기할 수 없는 권리이고, 목적물을 점유함으로써 주장할 수 있는 권리이기에 역시 말소기준권리와 관계없이 낙찰자가 항상 인수하게 된다. 



2. 권리분석의 핵심


  가. 등기부에서 등기순위 보는 법


(1) 등기부동산 권리관계를 알려주는 등기부등본은 표제부와 갑구, 을구로 구성되어 있다.

ⓛ 표제부에는 부동산의 지번과 면적이 나타난다.

② 갑구에는 소유권 가등기, 가처분, 예고등기, 가압류, 압류, 경매신청 등이 보인다.

이중 경매 참여자들이 유의해야 할 권리는 가등기, 가처분, 예고등기 세 가지이므로 이러한 권리들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③ 을구에는 저당권, 지상권, 지역권, 전세권등이 기재된다.

마찬가지로 지상권, 지역권, 전세권의 존재여부를 파악한다.


(2) 다음으로 등기순위를 점검한다.

ⓛ  같은 갑구나 을구내에서는 “순위번호”가 빠를수록 권리가 앞선다.

그러나 갑구와 을구간 권리순서는 등기소에서 접수순서대로 부여하는 일련번호 성격의 “접수번호”로 결정된다.

“등기순위”는 경매에서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경매참여 여부가 여기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② 우선 경매물건의 등기부를 펴놓고 갑구와 을구를 막론하고 기재된 모든 권리를 위에서 언급한 등기순위대로 적는다.

이때 예고등기가 등기부상에 없고, 유치권 신고가 되어 있지 않으면서 저당권이나 가압류가 맨 윗부분을 차지하면 안심하고 경매에 참가해도 된다.

낙찰자가 대금을 완납하면 저당권과 가압류는 물론이고 순위가 뒤지는 권리가 말소되기 때문이다.


* 예고등기와 유치권은 후순위인 경우에도 말소되지 않으며 낙찰자가 인수해야 된다. 따라서 예고등기, 유치권이 있는 물건은 전문가가 되기 전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표1> 낙찰자의 부담이 없는 경우

<표2> 낙찰자의 부담이 있는 경우

등기순위

권리의 종류

경매결과

등기순위

권리의 종류

경매결과

1

근저당

말소

1

가등기 또는 가처분

지속

2

지상권

말소

2

저당권

말소

3

가등기

말소

3

지상권

말소

4

가처분

말소

4

전세권

말소


이것이 “낙찰자가 부담하지 아니한 등기상의 권리는 모두 말소된다”는 민사집행법상의 ”소제주의“ 이다.

그러나 가등기, 가처분, 지상권, 지역권, 전세권 등이 1순위를 차지하면 경매는 단념해야 한다. 낙찰받더라도 낙찰자가 이들 권리를 인수해야 한다.

가처분의 인수는 소유권의 상실을 뜻하며 지상권 인수는 ”사용불가“판단에 가깝다.

전세권 인수는 입찰 대금외에 전세보증금의 추가 부담을 의미한다.


다만 최선순위 전세권의 경우는 약간 다르다. 전세권자가 직접 경매를 신청했거나 경매신청일 기준으로 6월내에 전세기간이 만료되는 전세권은 비록 최선순위 권리라도 말소된다.

또한 최선순위 가등기는 가등기의 성격을 따져야 한다.

담보가등기(가등기 이후에 채권금액이 적혀있는 경우)는 저당권과 동일한 효력을 가져 말소 된다.

소유권이전 청구권보존 가등기의 경우에는 낙찰자가 인수해야 하고 최악의 경우 소유권을 상실할 수 있으므로 단념하는 것이 좋다.

이 같은 원칙만 새겨두면 경매 참여자가 알아야 할 기초 지식중 반은 터득한 셈이다.



나. 주택임대차보호법


(1) 경매부동산을 완전하게 차지하기 위한 비결의 나머지는 주택임대차보호대상의 대항력을 이해해야  만 권리분석을 제대로 했다고 할 수 있다.

시가보다 비싸게 경매받을 가능성이 아주 농후하기 때문이다.

경매 참여자가 반드시 알아야 할 대항력은 경매대상이 주거용건물인 경우 필수적 요건이다.

(2) “대항력”이란 임차인이 제3자에 대하여 임대차관계를 주장할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집 주인이 바뀌더라도 전주인과 맺은 계약기간을 인정받고 전 주인에게 지불한 임대차보증금을 새 주인에게 반환받을 수 있을 때 “대항력이 있다”라고 한다.

주택임대차보호법 제3조는 “임대차는 그 등기가 없는 경우에도 임차인의 주택의 인도와 주민등록을 마친 때는 그 익일부터 제3자 에 대하여 효력이 생긴다”고 규정한다.

(3) 등기부에 전세사실을 등재한 “물권적 권리”가 아니더라도 주민등록을 마치고 실제로 거주하는 “채권적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이다.

경매주택 에 이러한 “채권적 전세”의 위치에 놓인 세입자가 살고 있을 땐 보다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권리관계에 따라 낙찰자가 세입자의 대항력을 인정해 전세금을 인수하거나 전혀 신경쓸 필요가 없거나 둘중 하나이다.

(4) 판단기준은 저당권이나 가압류 강제경매 기입등기, 담보가등기 설정일자와 비교하여 3가지 패턴을 분류해 볼 수 있다.


경매에 따른 임차금 부담여부

구   분

권리관계

경매결과

사례1

2002. 04 저당

2002. 10 전세

 모두 말소, 추가부담 없음

사례2

2002. 09 전세

2002. 10 저당

 저당만 말소 임차보증금추가 부담 

사례3

2002. 09 저당

2002. 10 전세

2002. 11 저당

 모두 말소,추가 부담 없음



<사례1> 선순위 저당권이 존재하는 경우

세입자가 대항요건(전입신고와 거주)을 갖추기 전에 이미 저당권이 설정된 경우이다.

임차인은 선순위 저당권의 실행으로 임차주택을 낙찰받은 낙찰자에게 임대보증금의 반환을 요구할 수 없다.

소제주의 원칙에 따라 낙찰허가에 의해 저당권과 저당권보다 후순위의 임차권은 대항력을 인정받을 수 없다. 즉 경매참여자의 추가부담은 없다.



<사례2> 후순위 저당권이 존재하는 경우

주택임차권은 대항요건을 갖춘 후에 등재된 후순위 저당권에 대항할 수 있다.

따라서 선순위임차인은 후순위저당권의 실행으로 임차주택을 낙찰받은 낙찰자에게 임대보증금의 반환을 요구할 수 있다.

인수주의 원칙에 따라 낙찰자에게 임대보증금의 반환을 요구할 수 있다.

인수주의 원칙에 따라 낙찰자가 저당권에 우선 하는 부동산상의 모든 부담을 인수한다.

이 경우 낙찰자의 실제 낙찰가격은 법정에서 써넣을 금액에 임대보증금을 더한 금액이 된다. 경매초보자의 실수는 (사례2) 경우는 간과하기 때문이다.



<사례3> 선순위와 후순위의 저당권이 모두 존재하는 경우

선순위저당과 2순위 저당사이에 대항력요건을 갖춘 주택임차권이 있는 경우이다.

현재 판례 는 “1,2순위 저당권은 모두 말소되고 임차권은 낙찰자에게 대항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만약 낙찰자에게 대항할 수 있다면 낙찰가격이 임대보증금만큼 하락된 가격에서 결정될 것이고 선순위저당권의 담보가치가 후순위임차권 때문에 손상받는 결과가 될 것이다. 즉, 낙찰자의 추가 부담은 없다.


 

(5) 저당권이 없는 경우


등기상의 가압류 설정일자와 세입자의 대항요건 구비일은 비교하면 된다.

대항요건 구비일이 가압류 일자보다 빠르면 경매결과 임대보증금은 낙찰자의 추가부담이 된다.

마지막으로 주의 해야 할 사실은 임차인의 존재 여부는 경매당일 사건 목록에 첨부된 부동산 점유현황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입찰1주일 전 비치되는 임대차 현황조사서로 1차 확인한 후 입찰전 재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사례(하자 판별법)

구   분

등기관계

임대차 관계

경매참가 여부

사례1

저  당 1998. 7. 2

가등기 1999. 8.14

전세 2000.05.15

전세 2000.07.16

사례2

가등기 1998.05.27

저  당 1998.10.11

<P style="TEXT-ALIGN: center; LINE-HEIGHT: 130%; TEXT-INDENT: 0px; MARGIN: 0px;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경강로 1576 ((구) 옥천리 935-2)/ 전화 : 031-775-8946/ 팩스 : 031-775-8966
사업자 등록번호 : 가-3644-1280/ 대표 : 배 천 섭 / 이메일 : doitbcs@naver.com / admin

Copyright © 2011~2010 양평부동산나라공인중개사사무소. All Rights Reserved.